괴정동퍼블릭룸

괴정동퍼블릭룸

괴정동퍼블릭룸 하지원팀장 O1O.4832.3589 탄방동정통룸싸롱 탄방동정통룸싸롱추천 탄방동정통룸싸롱가격

유성란제리룸
대전룸살롱추천,대전룸살롱가격,대전룸살롱문의,,대전룸살롱견적,대전룸살롱코스,대전룸살롱위치,대전룸살롱예약,

탄방동정통룸싸롱문의 탄방동정통룸싸롱견적 탄방동정통룸싸롱코스 탄방동정통룸싸롱위치 탄방동정통룸싸롱예약 

미묘한 상태의 글쟁이는 속풀이하러 갑니다.

그럼 이만 들어가겠습니다. 내일 뵙지요.

읽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언제라도 즐거운 하루 되시고 행운 있으시길.

-이그니시스

=+=+=+=+=+=+=+=+=+=+=+=+=+=+=+=+=+=+=+=+=+=+NovelExtra(novel@quickskill.com)=+=
이그니시스
글쓴날 2005-02-24 10:05:36
고친날 2005-02-24 10:05:36
읽은수 3598 [ 17 K ]
제목 이계생존귀환계획 – Project 5: 폭발하는 눈사태의 달. (5)
글보기 화면설정
댓글 부분으로

고치기
지우기

이계생존귀환계획(異界生存歸還計劃)
Project 5: 폭발하는 눈사태의 달.

유성풀살롱
대전룸살롱후기,대전풀살롱,대전풀살롱추천,대전풀살롱가격,대전풀살롱문의,대전풀살롱견적,대전풀살롱코스,

탄방동정통룸싸롱후기 탄방동퍼블릭룸 탄방동퍼블릭룸추천 탄방동퍼블릭룸가격 탄방동퍼블릭룸문의

[4]

차앙! 휘익! 파바박! 채쟁! 카앙!

“쳐라!”

“쿠오오!”

“으악!”

싸움은 계속되고 있었다.

내가 무엇을 하는지, 어떤 일을 하고 있는지 아랑곳하지 않고 싸움은 계속되고

있었다. 그들의 싸움에서 나라는 존재는 아무런 역할도, 가치도 없겠지.

등을 돌리고 있었지만 귀는 막지 않았다. 비명을 지르고, 고함을 지르고, 무기를

지르는 소리가 생생하게 들려왔다.

여러 곳에서 동시에 싸우고 있는 사람들의 소리. 바로 옆까지 왔다가 멀어지고,

멀리서 있는 소리가 잦아들고 있었다.

그러던 도중, 나의 귀에 낮선 목소리가 들어왔다.

“대족장! 대족장을 노려!”

아르사하를?

나는 고개를 돌렸다. 그리고 가죽갑옷을 입고 나타난 수상한 무리들의 움직임이

모두 아르사하에게로 향하는 걸 보았다.

서로를 알아보기 쉽게끔, 하얀 두건을 쓰고 있는 ‘적’은 사람들 사이에서 고군분

투 하고 있는 아르사하에게 집중되고 있었다.

공개적으로 외친 소리는 일행을 자극했고, 여기저기서 적들을 상대하던 요수족들

을 한 자리에 불러 모으는 효과를 발휘했다. 인간으로만 이루어진 무리가 요수족

유성풀사롱
대전풀살롱위치,대전풀살롱예약,대전풀살롱후기,대전룸사롱,대전룸사롱추천,대전룸사롱가격,대전룸사롱문의

탄방동퍼블릭룸견적 탄방동퍼블릭룸코스 탄방동퍼블릭룸위치 탄방동퍼블릭룸예약 탄방동퍼블릭룸후기

들을 상대한다는 것은 무리다.

대족장을 잡아서 머리를 없앤다는 계획은 좋았지만, 그녀를 호위하는 여덟의 요

수족들은 그녀에게 손 끝 하나도 대지 못하게 할 것이다.

별 일 없을 거라는 생각에 고개를 돌리려던 나는 내 앞에 불쑥 나타난 피투성이

의 얼굴을 보고는 깜짝 놀라 버렸다.

“주인님!”

“우악?! 아, 아란?”

“예. 괜찮으세요?”

“어…. 너는? 피, 피가….”

아란은 옷소매로 얼굴을 쓰윽 닦더니 방긋 웃고는 말했다.

“괜찮아요. 제 피가 아니거든요.”

“그, 그래….”

“여긴 이상 없네요. 놈들이 말은 건드리지 않아서 다행이에요. 나오시지 마시고

계셔야 해요.”

“으, 응.”

아란은 그렇게 말하고는 다시 몸을 날려 어디론가 사라졌다. 그러다 나는 내 자

신이 한심해지기 시작했다.

아란조차도 저렇게 피를 묻혀가며 싸우고 있는데… 난 뭔가?

괴정동퍼블릭룸 대전유성해운대룸싸롱가격,대전유성해운대룸싸롱문의,대전유성해운대룸싸롱견적,대전유성해운대룸싸롱코스,대전유성해운대룸싸롱위치,대전유성해운대룸싸롱예약,대전유성해운대룸싸롱후기,대전유성탑텐룸싸롱추천,대전유성탑텐룸싸롱가격,대전유성탑텐룸싸롱문의,대전유성탑텐룸싸롱견적

Scroll to Top